본문 바로가기

LG에너지솔루션3

배터리 리콜, 흔들리는 전기차 시장 배터리 리콜, 흔들리는 전기차 시장 대학생신재생에너지기자단 19기 서명근 [자료1. 불타는 자동차] 출처 : TheDrive 올해 현대차 코나 EV의 배터리 불량 리콜, GM(제너럴모터스) 볼트 EV의 배터리 진단 소프트웨어 리콜에 이어서 또다시 대규모 전기차 배터리 리콜이 결정됐다. 지난 8월 20일, GM은 볼트 EV에 장착된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의 화재 사고로 인해 7만여 대의 배터리 모듈 교체를 결정했다. 7월에 발표했던 리콜 대상인 6만 9,000대에 추가로 7만 3,000대를 더하여 총 14만여 대로 리콜 대상을 확대한 것이다. 이에 GM은 추가적인 리콜까지 예상하여 18억 달러(약 2조 1,000억 원)의 비용이 발생하리라 추정하였고, 배터리를 제조한 LG에너지솔루션과 LG전자에 해당 비.. 2021. 9. 27.
ESS 화재 멈춰! 정부의 표적 수사 논란과 배터리 제조사의 대응책은? ESS 화재 멈춰! 정부의 표적 수사 논란과 배터리 제조사의 대응책은? 대학생신재생에너지기자단 19기 이수연 ESS 화재 원인 조사의 '표적 수사', 정말 진실일까? 국내 ESS 화재에 대한 이슈는 여전히 불타는 중이다. 현재는 충전율을 낮추는 방향으로 일단락되었지만, 화재 원인을 두고 정부 민간합동 조사단과 배터리 제조사 간에 서로 다른 해석을 내놓고 있다. 정부 조사단은 1차 조사에서 배터리 결함보단 ESS 설비의 부실한 보호와 운영, 관리가 원인이라고 발표하였다. 하지만 이후 이루어진 2차 조사를 두고 화재 주범을 배터리에만 겨냥한 이른바 '프레임 조사'를 하는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이러한 논란이 제기되자 정부는 당일 언론을 통해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다각적인 원인분석을 진행하고 있.. 2021. 6. 28.
세계 전기차 업체들의 배터리 내재화 전략이 국내에 미칠 영향 세계 전기차 업체들의 배터리 내재화 전략이 국내에 미칠 영향 대학생신재생에너지기자단 19기 서명근 전기차와 완성차 업계를 대표하는 회사인 테슬라와 폭스바겐이 최근 배터리 내재화 전략을 앞세우면서 국내 배터리 시장에 먹구름이 드리웠다. 게다가 글로벌 기업인 현대자동차까지 배터리 자체생산을 검토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배터리 내재화는 회사 자체적으로 배터리를 생산하고 공급하겠다는 의미이다. 즉, 배터리 공급업체에서 배터리 수입을 중단하겠다는 말이다. 그렇다면 이들은 왜 배터리 내재화를 준비할까? [테슬라의 배터리데이, 폭스바겐의 파워데이] [자료 1. 테슬라의 배터리데이] 출처 : 테슬라 유튜브 지난해 9월 23일 테슬라는 주주총회겸 테슬라의 비전을 소개하는 배터리데이를 진행했다. 이날 테슬라의 CEO인 일론.. 2021. 4. 26.